>> Read No. 1125 article
TITLE: 현미식은 내장지방↓, 백미식은 내장지방↑|

등록 2010-11-09 16:35:48     조회 1077
이름 운영자    



1. 현미식은 내장지방↓, 백미식은 내장지방↑


같은 곡류라도 정제된 곡류를 먹느냐 전곡류를 먹느냐에 따라 복부 지방
의 분포가 다르다는 연구결과가 미국 임상영양학지에 발표되었습니다. 
Framingham Heart Study라는 대규모 연구에 참여했던 2,834명의 식생활 습
관을 조사하고 CT 검사를 통해 피하지방과 내장지방을 분석했는데 전곡류
를 먹는 사람은 내장지방량이 적었지만, 정제된 곡류를 먹는 사람은 반대
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저자는 이러한 차이를 만들어내는 메커니즘을 밝
히기 위해 연구가 더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Abstract : Am J Clin Nutr]




2. 고도비만도 약과 수술없이 체중 감량 가능해


고도비만도 수술과 약물 없이 생활습관 개선으로 체중 감소에 성공할 수 
있다는 연구가 발표되었습니다. 고도비만인 130명은 12개월 동안 식이요법
과 운동으로 평균 약 10% 정도 체중감량에 성공했으며 심혈관질환 위험인
자들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처음부터 운동과 식이요법을 병행한 
사람들과 초기 6개월은 식이요법만 시행하고 후반 6개월만 식이요법과 운
동을 병행한 사람들의 체중 감소폭이나 심혈관질환 위험인자의 개선에는 
유의한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나 생활습관 개선 초기부터 반드시 운동해
야 한다는 부담을 가질 필요는 없는 것으로 같습니다.
[References : JAMA 1, 2, 3, 4]




3. 혈압약은 자기 전에 먹는 것이 좋아?


보통 혈압약은 아침에 복용하는데, 자기 전에 혈압약을 복용하는 것이 더 
좋다는 연구가 발표되었습니다. 2,156명을 대상으로 5년간 관찰한 결과 자
기 전에 혈압약을 복용한 사람들이 심근경색, 뇌졸중 같은 심혈관질환 발
생이 절반 넘게 줄어들었다고 합니다. 잠을 잘 때는 낮에 활동할 때보다 
혈압이 10% 이상 낮아져야 하는데 이런 야간 혈압 감소가 없으면 심혈관질
환 발생이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졌고, 자기 전에 혈압약을 복용하면 이런 
문제를 개선하는 효과가 있어 심혈관질환 발생이 줄어들었으리라고 보고 
있습니다. 저자들은 혈압약 복용시간을 함부로 변경하지 말고, 24시간 혈
압을 측정하고 판단하는 것이 좋다고 언급했습니다.
[Full text : Chronobiol Int] [한글기사]




4. 알려진 것보다 이른 시기에 진행하는 당뇨병, 새로운 치료 지침 필요


2형 당뇨병의 원인 중 하나인 베타세포의 기능 저하가 일반적으로 알려진 
것보다 이른 시기에 진행된다는 증거가 쌓이면서, 정기적인 검사와 대사 
증후군 고위험군의 발견, 신속한 치료의 필요성을 역설한 성명이 발표되었
습니다. 연구진은 지금의 당뇨병 치료 지침은 부적절한 면이 있었다며, 베
타세포의 중요한 기능을 잘 이해한다면 새롭고 효과적인 치료법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Abstract : J Clin Endocrinol Metab] [한글기사]




5. 희미한 조명도 체중 조절의 걸림돌이 될 수 있어


밤의 희미한 조명도 체중 조절에 방해될 수 있다는 연구가 발표되었습니
다. 밤에 희미한 불빛 아래서 생활한 쥐는 밤에 어둡게 한 쥐와 전체 음
식 섭취량은 같지만, 밝을 때 더 많은 음식을 먹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밤의 희미한 조명이 쥐의 음식 섭취 패턴과 생체 리듬에 영향을 미쳐서 같
은 양을 먹어도 체중이 증가한 것으로 연구진들은 보고 있습니다. 이번 연
구는 밤의 약한 조명도 생체시계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지
만, 쥐는 사람과 활동 주기가 정반대인 야행성 동물이라는 한계가 있습니
다.
[Abstract : PNAS] [한글기사]




6. 위 우회 수술을 받은 사람, 기억력 좋아졌다


체중을 빼기 위해 위 우회(gastric bypass) 수술을 받은 사람은 기억력이 
향상되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되었습니다. 주의력, 집행능력, 기억력과 언
어능력, 네 분야에 걸쳐 수술 전과 3개월 후의 능력을 컴퓨터로 측정했는
데 다른 능력은 수술을 받지 않은 군과 함께 변함이 없었지만, 기억력은 
수술 후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확한 원인은 모르지만, 체중 감소
로 인슐린 저항성이 향상되었거나 과체중으로 생겼던 우울증이 해소되면
서 기억력이 향상된 것일 수도 있다고 저자는 말했습니다.
[Obesity 2010, 28th annual scientific meeting] [한글기사]




7. TV나 컴퓨터 오래 접하는 아이, 정신 건강 좋지 않다


외국 소아학회지에 어린이의 정신 건강이 비디오와 컴퓨터에 노출되는 시
간과 어떤 영향이 있는지 조사한 결과가 발표되었습니다. 평균 11세의 어
린이 1,013명이 참여한 이번 연구에서 2시간 이상 TV를 본다고 응답한 어
린이는 동년배와 비교해 과행동 장애, 품행장애 등 정신과적 문제의 위험
이 61% 컸고 컴퓨터도 마찬가지로 59% 위험이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
구진은 TV와 컴퓨터가 아이들의 정신건강에 독립적인 영향을 미치는 인자
인 만큼 적절한 통제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Abstract : Pediatrics] [한글기사]




8. 비만과 체형을 결정하는 유전자 발견


네이처 유전학지에 인체측정특성 유전자연구(GIANT: Genetic 
Investigation of Anthrogpometirc Traits)의 보고서를 종합적으로 분석
한 결과가 발표되었습니다. 비만과 체형을 결정하는 유전자에 대한 연구 
두 편이었는데 체질량지수(BMI)는 유전자 18개, 체형은 유전자 13개가 관
련 있었고 서로 중복되지는 않았습니다. 이번 연구에 대해 비만과 체형을 
결정하는 유전자가 있다는 것은 눈, 머리카락, 피부 색깔의 유전자가 있
는 것과 마찬가지로 놀라운 일이 아니라고 한 비만 전문가는 논평했습니
다.
[Abstract1 : Nat Genet] [Abstarct2 : Nat Genet] [한글기사]




9. 떨어진 남성호르몬 수치, 알츠하이머병의 위험 높다


나이 든 남성에서 남성호르몬 수치가 낮은 것은 알츠하이머병의 진행을 나
타내는 신호일 수도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되었습니다. 평균 72세의 중
국 남성 153명을 추적조사한 연구에서 1년 뒤 10명의 알츠하이머병 환자
가 발생했는데, 10명 모두 연구 시작 시 인지 장애를 가지고 있었고 남성
호르몬의 수치가 낮았다고 합니다. 그러나 이 연구로 남성호르몬이 알츠하
이머병에 보호작용이 있다고 단정할 수는 없고, 다른 건강상 이유로 남성
호르몬이 높았을 수도 있다고 연구진은 말했습니다.
[Abstract : J Alzheimers Dis] [한글기사]



10. 축구 선수의 헤딩, 작은 충격에도 뇌손상 발생한다


고등학교 축구 선수 11명을 대상으로 한 소규모 연구에서 지속되는 작은 
충격에도 뇌 기능에 장애가 생길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학생들은 
충격이 측정되는 헬멧을 쓰고 경기에 임했고 측정된 충격량과 경기 전후 
뇌 영상과 인지 검사를 비교했는데 그 결과 뇌진탕으로 진단되지 않았음에
도 기억력과 같은 뇌 기능에 유의한 장애가 있었습니다. 이러한 사람은 진
단되기 어렵고, 위험에 지속적으로 노출될 수 있는 만큼 안전에 대한 가이
드라인이 필요하다고 저자는 말했습니다.
[Abstract : J Neurotrauma]
목록보기 윗글 아랫글
정규표현식 [ 상세 검색 ]
Page Loading [ 0.03 Sec ] SQL Time [ 0 Sec ]

Copyleft 1999-2021 by JSBoard Open Project
Theme Designed by IDOO All right reserved